‘정부 마스크 수매 공급 방식’ 도입해야
‘정부 마스크 수매 공급 방식’ 도입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지자체마다 바이러스와의 전쟁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 와중에 시중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전국적으로 빚어지는 일이지만, 제주는 체감적으론 더 심하다. 본지 취재기자 보도에 따르면 대형마트에선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조기 품절되고 있으며, 소매점 등에선 마스크 자체를 찾아보기가 힘들다. 약국을 찾아 “언제 들어오느냐”고 물으면 “우리도 모른다”는 답변만 있을 뿐이다. 누구나 한두 번쯤은 이런 일로 헛걸음을 했을 것이다. 보건용이든 부직포든, 소형이든, 방한용이든 가리지 않고 물량 자체가 딸리고 있다. 보건당국도 필수 물량 확보에 애를 태울 정도다. 한숨이 저절로 나온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된 “마스크라도 맘 편히 구매할 수 있게 해주세요”란 글에 충분히 공감이 간다.

정부와 지자체가 수급 조절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시민들 사이에서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국내에서 하루에 생산하는 마스크가 최대 1000만개 수준인데도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판단된다. 물론 사재기와 수출 등의 이유도 있지만, 이것으론 충분한 해명이 될 수 없다.

이런 면에서 당국은 정치권과 학계 일각에서 제시하고 있는 ‘정부와 지자체의 마스크 수매 공급 방식’을 도입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석유 등 전략물자처럼 정부와 지자체가 구입해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과 민간 유통망을 통해 가족원 수에 맞게 합리적인 개수와 가격에 판매하는 것이다. 결코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마스크는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필수품이다. 조기에 시중의 품귀 현상을 해소해야 시간이 있을 때마다 마스크를 사두겠다는 시민들의 과도한 불안심리를 덜어줄 수 있다. 현재의 위중한 비상사태가 장기전으로 갈 것을 고려한다면 대책은 과감해야 하고 시행은 신속해야 한다. 시기를 놓치면 큰 화를 부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