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제주, ‘마지막 제주’ 전시 열어
프로젝트 제주, ‘마지막 제주’ 전시 열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국 7개지역 20여개 책방에서 진행
프로젝트 제주가 전국 책방 사진전 ‘마지막 제주’에서 선보일 작품. ‘사라지는 학교’
프로젝트 제주가 전국 책방 사진전 ‘마지막 제주’에서 선보일 작품. ‘사라지는 학교’

프로젝트 제주는 전국 책방 사진전 마지막 제주를 내달 15일부터 515일까지 두 달간 전국 7개지역 20여개 책방에서 진행한다.

개발 열풍이 불면서 제주는 빠른 속도로 본래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

천혜의 자연을 지닌 제주는 급속도로 파괴돼 가고 이제 이 파괴의 날들을 막지 못한다면 우리가 살아가는 제주의 미래 역시 사라질지 모른다.

이에 프로젝트 제주는 제주의 슬픈 진실을 카메라에 담아 우리 모두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번 전시에는 강석호, 강한방울, 김수오 등 12명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김수오, 양유정, 엄문희 등 6인의 기획자들이 전시를 구성했다.

전시는 강정, 비자림로, 성산, 중산간마을의 현재를 담은 네 개의 주제로 구성돼 있다.

한편 프로젝트 제주는 제주 난개발과 군사주의 문제, 특별히 제주 제2공항 문제를 고민하며 제주 사회의 문제가 단순히 제주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하에 시민 공론의 장을 모색하는 프로젝트 모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