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CBS 이인·고상현 기자, 2019 인권보도상 수상
제주CBS 이인·고상현 기자, 2019 인권보도상 수상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작은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
이인 기자              고상현 기자
이인 기자                     고상현 기자

제주CBS(본부장 심승현) 이인·고상현 기자가 기획보도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2019 인권보도상을 수상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는 제9회 인권보도상에 제주CBS 이인 기자와 고상현 기자의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6편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살아있는 기억조차 없애버린 제주 4·3 수장학살 희생자들을 추적하기 위해 일본 대마도까지 가서 해안마을 곳곳을 취재한 작품이다.

특히 현지취재를 통해 대마도까지 흘러간 제주4·3 수장학살 희생자의 매장지와 화장터를 다수 발견했고, 70여년 전 매장상황을 알고 있는 주민들의 소중한 증언도 확보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