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아이들의 모습을 시로 만나다
소중한 아이들의 모습을 시로 만나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는 못 들었나?, 글 박희순·그림 신기영

30년 넘게 아이들과 함께해 온 아동문학가 박희순 작가가 아이들의 일상을 담은 동시집 엄마는 못 들었나를 최근 출간했다.

박 작가의 시는 주로 아이들의 일상을 소재로 하고 있다.

돌멩이를 손에 쥐고 지구의 역사를 볼 줄 아는 아이, 비 오는 마당에서 강아지랑 친구 되어 뛰어노는 아이, 잠자리를 보며 초고속 비행기를 상상하는 아이, 어느 아이 하나 소중하지 않은 아이가 없다.

작가는 시집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사람이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모든 아이들에게 전한다.

책은 총 4부로 나눠져 있으며 47편의 동시가 실렸다.

특히 1부와 2부에는 제주어로 작시한 시가 각각 한 편씩이 수록돼 있어 제주어를 잘 모르는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제주어를 접할 수 있다.

시집을 통해 소중한 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릴 수 있고 제주어 특유의 맛이 살아 있는 제주어 시로 제주어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박 작가는 “30년 이상 운명처럼 만났던 아이들 모습이 동시 하나하나에 들어있다책을 읽으며 소중한 아이들의 모습을 만나는 기쁨을 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그루, 12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