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개 소각시설 3년 연장, 안주해선 안돼
봉개 소각시설 3년 연장, 안주해선 안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봉개동 광역소각시설이 3년 더 가동돼 폐기물 처리에 숨통이 트일 모양이다. 시 당국과 주민협의체 간 협약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연장 운영키로 합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장기간 쌓아둔 4만8000t의 압축쓰레기와 2만5000t의 폐목재 등을 제때 소각 처리할 수 있게 됐다. 그간 매립장 포화로 어려움을 겪던 상황이라 여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제주시는 소각시설 연장 사용이 가능해짐에 매립장에 야적된 폐기물을 1일 120t 규모로 소각한다는 계획이다. 압축폐기물 60t, 폐목재 20t, 재활용 잔재물 30t, 음식물 협잡물 10t 등이다. 앞서 제주시와 봉개 주민들은 지난해 9월부터 수차례 협의 끝에 이달 말로 끝날 예정이던 소각시설의 연장을 이끌어냈다. 지역주민들의 대승적 결단에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사실 쓰레기 처리 문제가 제주사회의 현안으로 대두된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시민들의 소비 증가와 관광객이 늘면서 생활쓰레기가 큰 폭으로 증가한 탓이다. 그러다 보니 봉개매립장이 예상보다 2년 앞당겨 수명을 다했다. 결국 2014년 4월 시내 클린하우스마다 쓰레기가 넘쳐나던 쓰레기 대란을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

다행스러운 건 올 1월부터 구좌읍 동복리에 새 환경자원센터가 가동된 것이다. 하루 500t 용량 소각시설로 쓰레기를 태워 남은 재만 매립하는 방식이다. 35년 이상 쓸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그럼에도 현 시점에서 고민해야 할 과제가 없지 않다. 매립장 포화가 코앞으로 다가왔는 데도 이렇다 할 해법을 내놓지 못한 봉개매립장의 뼈아픈 선례를 교훈 삼는 일이다.

봉개소각시설 연장 소식은 주민과 행정이 윈윈하는 상생의 가치를 보여준 수범사례라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소각 및 매립을 최소화하는 자원순환의 원칙에 입각한 정책이 적극 도입돼야 함을 시사한다. 그게 매립장의 포화와 주민 갈등을 해결하는 궁극적 방향이다. 더불어 시민들의 협조도 절실하다. 가정에서부터 배출량을 줄이고 재활용 분리를 실천하는 게 관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