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기고 경제 활기차게 되살려낼 것”
“코로나19 이기고 경제 활기차게 되살려낼 것”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101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서 강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서울 배화여고에서 3·1절 기념식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일 서울 배화여고에서 3·1절 기념식 참석자들과 함께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억압을 뚫고 희망으로 부활한 3·1독립운동의 정신이 새로운 시대를 여는 힘이 되었듯,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이기고 우리 경제를 더욱 활기차게 되살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배화여고 본관 앞에서 열린 101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는 잠시 우리의 삶을 위협할 수 있지만 우리의 단합과 희망을 꺾을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그것이 진정한 독립이며 새로운 독립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앞장서 전력을 다하겠다단합으로, 위기에 강한 우리의 저력을 다시 한번 발휘하자고 호소했다.

우리는 이번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통해 초국경적인 협력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3·1독립선언서에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통합의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물론 인접한 중국과 일본, 가까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야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며 북한과도 보건 분야의 공동협력 필요성을 제기했다.

일본에 대해서도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과거를 잊지 않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이다. 일본 또한 그런 자세를 가져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승리를 이끈 평민 출신 위대한 독립군 대장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드디어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되었다지난해 계봉우·황운정 지사 내외분의 유해를 모신 데 이어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방한과 함께 조국으로 봉환해 안장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에 따른 정부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중대본을 이끌고 있는 총리를 제외한 5부 요인 4, 정당대표 4, 국무위원 15, 보훈처장, 광복회장과 광복회 관계자 5, 배화여고 학생과 관계자 8명 등 50명 내외로 참석 규모를 축소해 진행됐다.

배화여고는 192031일 배화학당 학생 40여 명이 만세운동 1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 장소이자 독립운동가들이 교사로 재직하고 있었던 역사적인 장소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