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시갑 전략공천 재심 요청 기각...박희수, 입장 표명 '주목'
민주당 제주시갑 전략공천 재심 요청 기각...박희수, 입장 표명 '주목'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예비후보 "공정과 정의 민주당에 없어"
무소속 출마 땐 제주시을 선거구도 영향
제주시갑 선거구 전경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후보로 송재호 전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것에 대해 박희수 예비후보가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전략공천에 강력히 반발해온 박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오랫동안 총선을 준비해온 박 예비후보가 무소속으로 나설 경우 제주시갑 선거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심신청과 관련해 “중앙당에서 ‘전략공천지역은 재심대상이 아니다. 전략공천은 이의 신청이나 구제절차가 없다’라는 답변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코로나 때문에 맘이 가뜩이나 무거운데 들려온 답변 이게 민주당 중앙당이 30년 가까이 모든 걸 바친 민주당원 박희수의 재심요청에 대한 대답”이라며 “공정과 정의는 청와대에만 있고 민주당에는 없는가 봅니다. 세상천지 어디에 이런 경우가 있는지 알고 싶다”는 심정을 전했다.


박 예비후보는 전략공천될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쳐오기도 했다. 특히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6년 총선 당시 이해찬 현 민주당 대표가 공천 배제되자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내용의 기사를 올리기도 했다.


박 예비후보는 무소속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여러 가지로 고민하고 있다. 화요일쯤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전략공천 철회하고 100% 국민경선을 요구했던 같은 당 문윤택 예비후보도 조만간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박 예비후보가 무소속을 출마할 경우 제주시갑 선거구는 예측할 수 없는 복잡한 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송재호 예비후보를 공천했고, 미래통합당은 고경실·구자헌·김영진·장성철 예비후보가 경선을 벌이고 있다. 또한 민생당 양길현,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를 비롯해 국가혁명배당 배유진 예비후보, 무소속 김용철·임효준·현용식 예비후보가 선거전에 나선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