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번째 확진자 접촉 21명...제주 1, 2번 환자 접촉자 순차적 격리 해제
제주 3번째 확진자 접촉 21명...제주 1, 2번 환자 접촉자 순차적 격리 해제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26일 오후 9시 승차한 택시기사 찾지 못해...차량번호로 신원 확인 나서
접촉자 20명은 자가격리, 환자 상태 양호...도 "제주 1, 2 환자 현재 상태 양호"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씨(48·여성)의 밀접접촉자는 모두 21명으로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3일 대구에서 제주로 입도했으며, 3월 2일 오전 0시5분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아 현재 제주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A씨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달 27일부터 코막힘, 목 막힘 등의 감염 증상을 보였다. 제주도는 감염 증상을 보인 하루 전날인 26일부터 검체 검사를 받은 3월 1일까지의 동선을 1차 공개했다.


제주도는 공개된 1차 접촉자 명단에서 ‘배달 직원 1명’을 제외키로 했다. 이로써 A씨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21명이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와 배달 직원의 진술을 교차 점검한 결과 두 사람 사이의 밀접 접촉이 없었던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확보된 차량번호를 토대로 지난 2월 26일 오후 9시쯤 함덕파출소에서 확진자 등의 일행을 태운 택시기사의 신원 확인에 나설 방침이다.


제주도는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택시기사를 제외한 접촉자 20명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마쳤으며, 전화 문진 결과 3월 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이상 증상을 보인 접촉자는 없는 상태다.


제주도는 확진자 동선 내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치고 매일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감염병 전파 확산 차단과 도민 불안감 해소에 나서고 있다.


한편 제주지역 첫 번째 확진자(139번)와 두 번째 확진자(222번)는 현재 양호한 상태로,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도 순차적으로 해제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1번, 제주2번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된 143명을 순차적으로 해제하고 있다.


확진자와 접촉한 자가격리자가 특별한 이상 증상이 없을 경우 최종 접촉일로부터 14일이 지난 다음날부터 격리와 감시가 해제된다.


제주 2번 확진자 접촉자는 2일부터 순차적으로 자가격리가 해제되고 있다. 제주2번 확진자가 대구에서 제주로 내려 온 2월 16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2월 22일까지 접촉한 사람들은 모두 68명이다.


제주1번 확진자의 접촉자는 75명으로, 3월 4일 0시부터 3월 6일 0시까지 차례로 격리 해제된다.


제주1번 확진자의 접촉자 격리 해제는 확진자가 대구에서 제주로 온 2월 18일부터 양성반응을 보인 2월 20일까지 3일 간을 기준으로 설정됐다.


제주도는 “14일 잠복기 동안 문제가 없다면 처음부터 감염이 안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