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TV앞 떠나지 못하는 ‘집콕족’
코로나19 장기화…TV앞 떠나지 못하는 ‘집콕족’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시청률 상승, OTT 이용량 급증
IPTV 이용 건 수 폭발적으로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집에서 나오지 않고 TV 앞을 떠나지 못하는 집콕족이 늘어나고 있다.

감염병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사람들이 집 밖에 나가지 않고 TV 앞에 앉으면서 시청이 증가해 뉴스·예능·드라마 할 것 없이 TV 시청률이 일제히 동반 상승하고 있다.

또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영화관을 가는 것을 기피하면서 집에서 결제하고 영화 등을 볼 수 있는 IPTV 이용 건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온라인상영관 박스오피스에 따르면 올해 5~8주차 IPTV 영화 유료 결제는 3263715건으로 전년 동기 1801242건에 비해 81% 가량 늘어났다.

이와 더불어 국내외 콘텐츠를 한데 모아 제공하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등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의 이용량도 급증하고 있다.

회사원 전모씨(32)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근무 시간을 제외하고는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어 집 안에 갇혀 TV만 보고 있다운동을 좋아해서 스포츠 센터에 가서 운동을 하는 것이 취미였는데 코로나 사태가 터지고 나서 센터도 그만뒀고 퇴근 후부터 잠들 때까지 주로 TV를 시청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