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의 견해차…따진 후 심판하길
여야 4당의 견해차…따진 후 심판하길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3.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을 앞두고 도내 여야 4당이 제주 현안에 대해 다른 의중을 드러냈다. 언론4사(제주新보·제주MBC·제주CBS·제주의소리)가 지난 5일 공동으로 주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정당정책토론회’를 통해서다. 이들의 견해차는 선거전이 본격화될 경우 총선 표심에 큰 영향을 주기에 도민과 독자의 관심을 끌었다고 판단한다.

제주의 최대 현안인 제2공항의 필요성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은 중립, 미래통합당은 찬성, 민생당과 정의당은 반대 의견을 피력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민주당은 절차적 투명성 확보 등을 위해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 해소 특위 등이 가동된 점을 들었다. 통합당은 현재 제주공항이 포화상태이고, 4년 전 국책사업으로 확정된 것을 내세웠다. 민생당은 도민 공론화를 통한 결정을 강조하며 현 제주공항 확장을, 정의당은 최근 10년 사이 관광객 급증으로 인한 환경 파괴를 반대 이유로 들었다.

이 같은 입장은 각 당 제주도당 고위 관계자들이 토론자로 참석해 밝힌 것인 만큼 공식적인 견해로 봐도 무방할 것이다. 차후엔 총선 후보의 대표 공약으로 위상을 높여 선거전을 달굴 것으로 전망된다. 도민사회에서도 찬·반 여론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사안이다. 유권자들도 신경이 가는 부분이기에, 어느 입장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출마자의 운명이 달라지리라 본다.

카지노와 면세점 확대에 대해선 4당이 모두 부정적인 속내를 드러냈다. 그 이유로 내세운 것이 지역 상권 위축과 매출액에 대한 지역 환원 부족이다. 대개의 도민도 이에 동조하리라 짐작한다. 제주도정과 사업자 측이 새겨들어야 할 대목이다. 지역 환원과 지방세 확대 방안 등을 마련하는 것이 상생발전에 부응하는 길이다.

코로나19가 블랙홀처럼 모든 것을 집어삼키고 있지만, 4·15 총선은 여·야나, 지역적으로는 물론 유권자에게도 매우 중요하다. 그러기에 지금부터 정당의 정책을 비교 검토하면서 현실성과 실현성 등을 찬찬히 따져봐야 할 것이다. 그래야 도민 개개인의 삶의 질도 달라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이 2020-03-08 20:54:58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