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해제해야”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해제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9일 도의회에 의견서 제출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380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다뤄질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을 반려할 것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9일 제주도의회에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주민동의 우선 ▲해양환경조사 등을 통한 적정 입지 선정 ▲사업 전반에 대한 타당성 재검토 ▲효율적인 에너지수요관리가 전제된 사업추진 등 4가지 내용이 실렸다.

이들은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은 어업활동 제한, 해양환경 및 경관훼손, 남방큰돌고래 서식지 위협 등의 우려로 지역의 높은 반대여론이 형성돼 주민수용성이 미흡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의회에 이 동의안을 반려할 것을 요청하고 제주도가 위 의견을 바탕으로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