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앞 천막촌 철거 통보에 시민단체 반발
제주도청 앞 천막촌 철거 통보에 시민단체 반발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9일 성명

행정당국이 제주특별자치도청 정문 맞은 편 인도에 설치된 민주노총 천막 농성장 등에 대해 오는 31일까지 자진철거를 바란다는 공문을 보낸 것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9일 민주노총 제주본부에 따르면 행정당국은 공익에 해가 된다며 도청 맞은편 인도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을 오는 31일까지 자진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 3일 발송했다. 

제주시는 해당 천막이 도로를 불법 점용하면서 보행과 교통에 많은 지장을 주고 있으며, 이를 방치하면 공익을 해할 것으로 인정된다며 자진 철거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9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청 앞 천막 농성장은 그 누구를 위협하거나 불편을 주기 위해 세워진 천막 농성장이 아니”라며 “지난 1년 동안 평화롭게 운영되어 온 천막농성장에 대한 행정당국의 철거 요구는 주제넘은 처사”라고 주장했다.

한편 제주시는 지난해 1월 공무원 200여 명을 동원해 도청 앞에 설치된 천막 2동과 텐트 1동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고 천막과 텐트를 철거했지만, 다시 천막이 설치돼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