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지역 서귀포에서 전지훈련을
청정지역 서귀포에서 전지훈련을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관동대 축구부, 14~16일 제주와 친선 경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탄을 맞은 서귀포시가 ‘전지훈련의 메카’라는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가톨릭관동대학교 축구부(감독 손태호)는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서귀포시에서 전지훈련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가톨릭관동대 축구부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전국대회가 모두 취소됨에 따라 교내에서 자체적인 훈련을 벌여왔다.

그러던 중 손태호 감독은 남기일 제주유나이티드 감독에게 친선 게임을 제안했다. 코로나19 청정지역인 서귀포시에서 짧은 전지훈련을 하는 게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에 남기일 제주 감독은 지역 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긍정적이라며 흔쾌히 수락했다.

손태호 감독은 더 많은 종목의 선수들이 쾌적한 훈련 여건을 갖춘 서귀포시에서 훈련을 하면 좋겠다고 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