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급여 급증, 코로나 후폭풍 현실로
실업급여 급증, 코로나 후폭풍 현실로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3.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2월 실업급여 지급 규모가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한다. 제주도 고용복지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급여 신규 신청자는 1520명으로 작년 동월 929명에 비해 63.6% 급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관광업과 도·소매 등을 중심으로 휴·폐업이 잇따르면서 실업급여 신청과 지출이 크게 불어났다.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은 80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18억(29.0%) 증가했다. 또 실업급여 수급자도 5622명으로 892명(18.8%)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도 같은 기간 실업급여 지급액과 수급자는 7819억원, 53만6000명으로 각각 32%와 16% 불었다. 작년 7월 경신한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 수치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많은 근로자가 실직한 뒤 일자리를 제대로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제주지역은 통상 근로계약이 만료되는 1월과 3월에 실업급여 신청자가 많이 나온다. 2월의 경우 해당자가 많지 않은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수급 인정자가 크게 늘어난 것이다. 그만큼 고용시장에 대한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을 반영하고 있다는 얘기다. 앞으로 대량 실업이 가시화하면서 실업급여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

내수산업 역시 소비가 얼어붙으면서 관광·여행·외식·숙박·공연 등 전국적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3차 산업 중심의 제주는 관광객 급감과 경기 위축으로 지역경제가 실로 설상가상인 처지다. 자영업자들도 하루하루 버티는 게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코로나19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가늠하기 힘든 미증유의 상황까지 온 것이다.

정부와 지자체의 종합적인 고용·경제 대책이 불가피하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작금의 현실을 1997년 IMF 때 못지 않은 상황으로 규정한 바 있다. 무엇보다 관광업과 소상공인, 1차 산업 등을 아우르는 특별 지원책이 강화돼야 한다. 나아가 도가 추진하는 일자리 만들기 프로젝트도 그 내용을 세심히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빈곤층에 대한 사회안전망 점검은 물론이다. 도민이 견뎌내야 지역사회도 버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