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태국까지 찾아온 팬 찾아요
제주에서 태국까지 찾아온 팬 찾아요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윤성, 일가족 팬 ‘공개 수배’ 나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강윤성(22)이 태국까지 찾아와 열렬한 응원을 보내준 팬 찾기에 나섰다.

강윤성은 지난 1월 태국 일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참가해 우승과 함께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기쁨을 누렸다. 대회 종료 후에는 곧바로 태국 치앙라이로 이동해 제주의 동계 전지훈련까지 소화했다.

그러던 중 강윤성은 지난 115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 직접 찾아와 제주에서 왔다라며 경기 내내 자신의 이름을 외친 일가족 팬에게 큰 감동을 받았다.

당시 강윤성은 선수단 이동으로 경황이 없어 일가족 팬과 셀카 촬영만 하고 버스에 올랐다.

강윤성은 코로나19로 인해 리그 개막인 연기돼 여유를 갖게 되자 못 다한 팬서비스를 해주기 위해 구단에 협조를 구했고, ‘공개 수배에 나섰다.

강윤성은 향후 일가족 팬을 초대해 대회 당시 착용했던 대표팀 유니폼 등 자신의 애장품을 선물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에서 태국까지 직접 찾아와 강윤성을 응원해준 해당 일가족 팬은 제주유나이티드 전화(738-0934~5) 또는 구단 공식 SNS(https://www.facebook.com/fcjejuunited/, https://www.instagram.com/jejuunitedfc/)로 메시지를 보내면 된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