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예술의전당, 4월 공연도 취소·연기
서귀포예술의전당, 4월 공연도 취소·연기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예술의전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다라 4월 예정됐던 기획공연도 취소하거나 연기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4월 16일 예정됐던 도립 서귀포예술단 공연의 ‘4·3 72주년 추모음악회-모차르트 레퀴엠’은 취소하고 18일 예정이었던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리사이틀’은 9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하고 기획사와 세부일정을 협의 중이다.

앞서 서귀포예술의전당은 2월과 3월에 개최할 예정이었던 ‘베토벤X클림트 운명의 키스’ 공연과 ‘서귀포시민과 함께하는 코미디 빅콘서트’ 공연도 시민 안전을 위해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서귀포예술의전당 관계자는 “공연 유치 소식에 큰 호응을 얻었던 정경화 리사이틀 공연을 부득이 연기하게 돼 아쉬움이 크다”며 “4월 문화가 있는 날과 5월 기획공연 등의 자세한 일정은 서귀포예술의전당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