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주민자치연대, “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 낙하산 인사 우려”
제주주민자치연대, “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 낙하산 인사 우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최근 제주문화예술재단 제10대 이사장에 대한 재공모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도내 곳곳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제주주민자치연대도 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재공모 결정은 원 지사 측근 앉히기 위한 꼼수라며 비판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문화예술재단 임원추천위원회가 추린 후보자 2명 중 적격자가 없다고 판단해 재단 측에 이사장 재공모를 요구한 것과 관련 13일 성명문을 발표했다.

제주주민자치연대는 이번에 재단 임원추천위원에서 추천한 인사 중에는 정말로 적임자가 없었던 것인지 아니면 원 지사의 사심이 반영된 것인지 의문이 든다이런 의문의 배경에는 원 지사의 핵심 측근이 이사장 최종 후보에서 탈락하자 문화예술계 주변에서는 재공모설이 나돌았는데 소문이 현실화 된 셈이라고 비판했다.

공공기관장 등 주요 기관과 행정 조직에 대한 인사권은 도지사 고유 권한이지만 원 도정은 민선 6기 출범 때부터 민선 7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낙하산·보은 인사 논란에 시달려 왔다이번 재공모 결정이 원 지사 측근을 앉히기 위한 꼼수였다면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