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로…신학기 개학일 4월 6일
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로…신학기 개학일 4월 6일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학교, 3월 23일에서 2주 더 개학 연기
수능 일정 조정은 미지수…“여러 일정 고민”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이 현실화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오후 2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에 따라 전국 유치원과 초··고등학교의 개학을 46일로 또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가 개학일을 당초 323일에서 46일로 2주 또 연기하기로 결정한 것은 미성년 확진자가 늘어난데다 집단 감염 우려가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올해 개학이 원래 일정보다 총 5주나 늦춰지면서, 학사 일정도 처음 조정된다. 교육부의 학교 휴업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4~7주 휴업은 ‘2단계로 방학기간 축소에 이어 수업일수도 줄어든다.

연간 수업일수는 학교는 190, 유치원은 180일로 각각 10% 이내에서 감축이 허용된다. 이에 따라 수업일수가 10일 가량 줄어 들고 방학기간도 짧아질 전망이다.

다만 이날 발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일정 조정 여부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는 대입 코로나1946일까지 진정될 지 미지수여서 수능 일정을 한번 조정했다가 또 다시 조정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장기간의 개학 연기에도 불구하고 대입 일정이나 학원 휴원 등에 대한 뚜렷한 대안이 나오지 않으면서 입시생과 학부모 등의 큰 혼란이 예상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장기간 고교 개학 연기 등을 감안해 실현가능한 여러 대입 일정 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