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 착한 소비론 부족하다
확진자 방문 업소, 착한 소비론 부족하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 0시를 기해 제주에서 발생한 4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이유로 자가격리됐던 210명 모두가 격리에서 해제됐다. 이와 함께 네 번째 확진자 이후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긴장을 풀어서는 안 된다.

지금까지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산에 선방하고 있는 것은 신속한 초기 대응이 주효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확진자의 동선 공개를 통해 그가 찾은 곳을 비롯해 만난 사람, 이동 수단 등을 상세히 도민들에게 알리고 방역 작업을 실시했다. 2차, 3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 여기에 해당 업소들의 참여도 적극적이었다. 고객들에게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밝히고 자진해 휴업했다. 이런 고통 분담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제주가 ‘사실상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고 본다.

하지만 확진자가 거쳐 간 음식점이나 마트 등은 후유증에 상당히 시달리고 있다. 특히 음식점이 받은 충격은 크다.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르면 방역 작업 직후 바이러스는 사멸된다고 한다. 방역 후 일정 기간 해당 시설을 폐쇄하는 것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소독제의 독성 때문이다. 이런 노력에도 코로나19란‘주홍글씨’가 지워지지 않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도가 확진자가 다녀간 곳을 대상으로 ‘착한 소비 릴레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직원 식사나 간담회 등을 진행할 때 해당 업소를 적극 이용하거나, 취약 계층을 위한 생필품 등을 살 때 찾는다는 것이다. 긍정적으로 판단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는 와중이라 효과를 거둘지는 불투명하다. 다른 특단의 대책도 병행해야 할 것이다.

사실 도내 전 업종은 코로나 직격탄으로 초토화 지경이다. 정부가 추경예산으로 11조원을 편성했다지만, 제주의 몫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도 희망고문에 그칠 공산이 크다. 이럴 때 도내 정치권이 나서서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데 너무 잠잠하다. 참으로 답답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