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뒤흔든 코로나19, 관람료 저렴해도 관람객 없어
영화계 뒤흔든 코로나19, 관람료 저렴해도 관람객 없어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영화관 시간대·요일 상관없이 한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타를 맞은 영화계가 5000원이라는 부담없는 관람료로 추억의 영화 재개봉 카드를 내놓아 영화팬들을 기다리고 있지만 시간대 별로 영화를 관람하는 인원이 10명이 채 안 되는 등 도내 영화관들이 위기에 처했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 제주지역에서 영화관을 찾은 관람객 수는 5912명이다.

지난해 3월 둘째 주 제주지역 영화관 관람객수는 44080명으로 전년 대비 8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수치다.

제주지역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주 째 발생하지 않는 등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도내 영화관들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제주지역에서 한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한 임모씨는 전부터 보고 싶었던 영화가 재개봉해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처음으로 영화를 보러 갔는데 관객이 4명밖에 없어서 놀랐다영화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라 좋았지만 사람들이 찾지 않는 걸 보니 괜히 불안해져서 당분간은 영화관을 오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관람객 감소로 신작 개봉을 줄줄이 연기하던 영화계에서 상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르네 젤위거 주연 영화 주디가 오는 25일 개봉을 확정지으면서 영화관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늘어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