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은 경제 활성화·균형 발전을 바란다
민심은 경제 활성화·균형 발전을 바란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후보들이 당선의 영광을 얻기 위해선 유권자들의 표심을 제대로 읽어야 한다. 각종 정책을 개발하고 공약을 제시하려는 것도 민심을 사기 위해서다. 이런 점에서 제주 언론 4사(제주新보·제주MBC·제주CBS·제주의소리)의 제21대 총선 3차 공동여론조사(본지 3월 20일 자 1·2면 보도·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는 유권자의 속내를 살피는 좋은 기회가 됐다.

이 조사에서 유권자들은 지지 후보 결정에 있어 가장 중요한 지역 현안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45.3%)와 지역 균형 발전(21.1%)을 1, 2위로 꼽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공황 상태에 빠진 도민들의 현실을 반영했다고 할 수 있다. 제2공항 문제 해결(13.0%)과 4·3의 완전한 해결(8.0%)을 지적한 것도 의미가 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 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16일과 17일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2411명(제주시갑 806명, 제주시을 803명, 서귀포시 80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기에 객관성을 확보했다고 자평한다.

지금 20대 국회에서 2년 넘게 표류하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관련한 답변도 눈길을 끈다. 누구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여야 모두의 잘못’이라는 응답이 64.0%에 달했다. 정치권의 ‘네 탓’ 공방이 어색하기만 하다.

핫이슈에 대한 유권자들의 선택은 시사하는 점이 크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재난기본소득 도입에 대해선 ‘찬성한다’ 51.2%로 ‘반대한다’ 42.2%보다 앞섰다. 이에 대해선 일괄 지급이 아닌 취약 계층을 위한 선별적 지원을 검토했으면 한다. ‘코로나 사태가 총선에 영향을 줄 것인가’라는 물음에 대해선 ‘준다’ 62.9%로, ‘아니다’ 32.8%보다 훨씬 높았다. 4·15 총선의 핵심 변수임은 분명해 보인다.

이번 조사로 정당과 후보들은 민심의 지향점을 파악한 만큼 구체적인 공약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이를 외면하고 표만 얻겠다고 하면 어림도 없다. 유권자들은 힘들수록 냉정해지려는 경향이 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이 2020-03-22 20:36:12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