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 해상풍력발전 시범단지 주민 찬반 갈등
대정 해상풍력발전 시범단지 주민 찬반 갈등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째 표류 중인 서귀포시 대정 해상풍력발전 시범단지 조성사업을 놓고 지역 주민들이 찬반으로 갈려 갈등을 빚고 있다.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와 운영위원회, 총동창회는 지난 20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안에 대한 반려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정 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에 학교가 위치해 있는데도 해당 학교의 학부모에게 이해를 구하지 않았다”며 “이는 주민 수용성 문제의 절차상 하자”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사회와 학부모들이 동요하고 있고, 시골의 작은 학교의 교육환경이 훼손되도 보호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대정 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 정보가 공유되지 않은 상태에서 졸속으로 진행되면 학붐들의 집단적 등교거부 상황까지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정읍 일과1리 주민들 역시 지난 10일 제주도에 지역주민 240여 명의 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 반대 서명을 전달하는 등 사업 추진을 반대하는 뜻을 밝혔다.

이들 주민들은 “동일1리 해상에 풍력사업을 추진하면서 바로 옆 마을 일과1리 주민들과는 사전에 단 한 번도 의견청취나 설명회도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며 “몇 만 볼트의 위험하고 불안한 송전선로를 마을 앞 도로에 매설하는 등 주민들의 삶을 피폐화시키는 해상풍력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1리와 동일어촌계, 모슬포어선주협회, 대정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회 등은 지난 17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정 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 가결을 요구했다.

이들은 “동일 1리는 마을총회와 개발위원회에서 사업을 찬성하고, 마을 주민의 80%인 363명이 사업지지 동의 서명을 했다”며 “주민복지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상풍력단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대정 해상풍력발전단지는 대정읍 공유수면에 사업비 5700억원을 투입해 100㎽ 규모 설비용량을 갖추는 사업으로 2012년 처음 추진됐지만 주민 반대 등에 부딪치며 현재까지 표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