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할리우드도 영화 제작 '올스톱'
코로나 여파로 할리우드도 영화 제작 '올스톱'
  • 제주신보
  • 승인 2020.0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즈니·넷플릭스 등 제작 중단…"이미 12만명이 일자리 잃었다"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뒤 할리우드. AFP=연합뉴스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뒤 할리우드.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는 '팬데믹' 상황이 되면서 할리우드 스튜디오들도 멈췄다.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와 워너브러더스, 넷플릭스, 아마존 등 할리우드 제작사들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영화 제작을 일제히 중단했다. 블록버스터 영화부터 독립영화까지 모두 멈춘 상황이다.
 
디즈니는 '인어공주'와 '피터팬 & 웬디' 실사영화 등의 제작을 중단했다. 마블 영화 '샹치 앤 더 레전드 오브 더 텐 링스'는 앞서 감독인 데스틴 크리튼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촬영이 중단됐다.
 
뉴질랜드에서 촬영 중이던 '아바타' 속편도 멈췄다. 당초 '아바타 2'와 '아바타 3'는 이번 봄까지 촬영을 끝낼 계획이었다.
 
디즈니는 "우리 제작 현장에는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없지만, 현재 상황과 배우·스태프를 고려해 몇몇 영화 제작을 잠시 중단한다"며 "계속 상황을 보고 가능할 때 최대한 빨리 제작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워너브러더스는 '매트릭스4'와 로버트 패틴슨이 주연을 맡은 '배트맨' 제작을 중단했다. '신비한 동물사전'의 세 번째 시리즈도 당초 17일 제작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엘비스 프레슬리 삶을 다룬 영화는 호주에서 촬영 중이었으나 주연 배우인 톰 행크스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으면서 역시 중단됐다.'
 
파라마운트의 '미션 임파서블 7'도 중단됐다. 이탈리아에서 촬영하기로 예정됐지만 현지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이동제한령 등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소니 픽쳐스의 경우는 카밀라 카베요 주연 뮤지컬 영화 '신데렐라', 다코타 패닝·엘 패닝 자매 주연 '나이팅게일' 등을, 유니버설 픽쳐스는 2월부터 하와이에서 촬영 중이던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제작을 중단했다.
 
넷플릭스의 메릴 스트리프와 니콜 키드먼 주연이며 동명 브로드웨이 뮤지컬을 스크린으로 옮기는 '더 프롬', 드웨인 존슨, 갤 가돗, 라이언 레이놀즈 주연 '레드 노티스' 제작도 멈췄다.
 
할리우드 스튜디오들이 일제히 제작을 멈추면서 영화 업계는 전례 없는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거대한 산업에 종사하는 수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
 
영국 가디언은 14만명 이상의 극장·영화·TV 산업 종사자가 소속된 노동조합인 IATSE가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인용해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자리를 잃은 할리우드 영화산업 관련 노동자들이 12만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LA타임스는 "업계 종사자 대부분이 일용직 노동자다"라며 "이미 재정적으로 불안정한 사람들을 더욱더 위태롭게 만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영화사들 역시 제작 중단으로 막대한 금전적 손실을 볼 것으로 보인다.
 
올해 영화 제작 중단 여파는 최소 향후 1~2년 동안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작이 멈춘 대부분의 영화가 내년 이후 개봉 예정이었는데, 제작이 중단되면서 개봉 일정이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됐다. 상당 기간 개봉 영화 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