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n번방 사건, 회원 전원 조사 필요”
文 대통령 “n번방 사건, 회원 전원 조사 필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 디지털 성범죄 끊어내라는 여성 절규 무겁게 받아들여...가해자 엄벌 처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디지털 성범죄 n번방 사건과 관련 경찰은 박사방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엄중한 처벌 의지를 피력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필요하면 경찰청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아동·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불법 영상물 삭제뿐 아니라 법률·의료 상담 등 피해자들에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이번 ‘n번방 사건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며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부에도 플랫폼을 옮겨가며 악성 진화를 거듭해온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

한편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등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통한 혐의를 받는 조모씨의 신상 공개와 포토라인에 세워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지난 18일 첫 게시 이후 지난 22200만명 이상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 공개를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23150만명을 넘어섰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