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용암수 유통시스템 개선 필요
제주용암수 유통시스템 개선 필요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 관리 허점 노출…사각지대 우려
제주도 "합리적인 방안 찾고 있다"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 전경.
오리온제주용암수 공장 전경.

최근 ㈜오리온제주용암수(이하 오리온)가 생산한 ‘오리온 제주용암수’ 일부가 타 지역 마트 등에서 판매돼 긴급 회수하는 소동이 빚어지면서 유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오리온은 용암해수(염지하수) 국내 판매 물량을 1일 300t으로 제한하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홈페이지 주문을 통한 가정배송, B2B(기업 간 거래) 방식으로 판매하는 데 잠정 합의하고 막바지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시장의 경우 ‘삼다수’ 시장을 잠식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오프라인 판매를 금지하고 온라인을 통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판매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시장 유통 구조상 생수를 비롯해 일반 공산품처럼 개인이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다량 구매한 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재판매하는 등 정해진 유통 경로를 벗어나도 이를 막을 방법이 없다는 점이 문제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시장경제 체제 하에서 개인이 상품을 다량 구입해 다시 온라인을 통해 재판매하는 것이 허용되기 때문이다.

결국, ‘오리온 제주용암수’ 유통 채널을 온라인으로 제한해도 얼마든지 온라인을 통해 시장 유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제주도와 오리온 간 잠정 합의된 판매 방식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실제로 제주도와 오리온은 이달 초 ‘오리온 제주용암수’ 원수 공급계약 협의를 벌였지만 이같은 문제점이 대두됨에 따라 유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묘안을 찾지 못해 계약 채결이 지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제주도와 오리온이 한발씩 양보해 ‘오리온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물량을 일정량 줄이고, 오프라인 판매는 허용하는 게 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오리온 제주용암수도 일반 공산품처럼 온라인을 통한 개인 간 거래가 가능하기 때문에 유통경로를 파악하고 관리하기가 어렵다”며 “합리적인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리온은 2ℓ와 530㎖에 이어 최근 330㎖ 용량의 ‘오리온 제주용암수’를 출시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