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배온 선비와 제주 비바리 바탕으로 한 장편소설 나와
유배온 선비와 제주 비바리 바탕으로 한 장편소설 나와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철용, 사랑의 영웅들

탐라에 유배 온 젊은 선비 조정철과 제주 토박이 비바리 홍윤애의 슬픈 사랑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장편소설 사랑의 영웅들이 나왔다.

과거 급제자이며 명문가 출신인 조정철은 1777(정조 1)27세 나이로 탐라 제주에 유배를 왔다. 제주에 위리안치된 지 3년이 지나자 홍윤애라는 탐라 토박이 쳐녀 비바리가 조정철의 시중을 들게 됐다. 홍윤애는 양갓집 출신에다 미모까지 갖춘 처녀였다. 1년간 시중을 드는 사이에 두 사람은 사랑에 빠져 자식까지 낳았지만 둘은 끝내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다. 여기까지는 전해져 내려오는 역사적 사실이다.

한철용씨의 소설 사랑의 영웅들은 이 둘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이들의 사랑이야기를 펼쳐놓는다.

둘의 절절한 사랑이야기와 더불어 약 240년 전의 탐라 제주의 역사와 풍속, 그리고 인물들의 모습을 살펴 볼 수 있다.

한편 한 작가는 현재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육군사관학교 26기 출신의 예비역 육군 소장이다. 지난해 9월 문예사조에 단편소설이 등단작으로 선정되면서 소설가로서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팔복원, 1만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