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벚꽃 작년보다 하루 빨리 개화…이달말 절정
제주 벚꽃 작년보다 하루 빨리 개화…이달말 절정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신보 자료사진.
대표적인 봄꽃 중 하나인 벚꽃이 제주에서 개화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4일 제주지역 벚꽃 개화 기준이 되는 기상청 벚나무 표준 관측목에 벚꽃이 피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표준 관측목의 가지에 세 송이 이상의 꽃이 활짝 피었을 때 개화한 것으로 본다. 올해 개화일은 평년과 지난해(3월 25일)에 비해 하루 빠르다.
 
벚꽃의 개화는 3월 기온과 일조시간에 영향을 받는다.
 
기상청은 3월 평균기온이 작년에 비해 0.5도, 평년에 비해 1.9도 높았으며, 3월 일조시간도 평년보다 41.1시간 길어 평년보다 일찍 개화한 것으로보고 있다.
 
통상적으로 벚꽃은 개화 후 일주일이 지나면 활짝 피기 때문에 이달말을 전후로 벚꽃이 만발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