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부터 제주지역 돌풍·천둥 동반한 강한 비
26일 오후부터 제주지역 돌풍·천둥 동반한 강한 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24일 예보했다.

제주지역은 25일 낮까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으나, 늦은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오후 9시를 전후로 산지와 남서부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26일 제주시지역은 20~40㎜, 서귀포지역은 최고 100㎜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중국 상해 부근에서부터 남해상을 지나는 좁은 통로를 따라 대기 하층의 남서풍이 강화되면서 우리나라로 많은 양의 수증기가 유입돼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해상에서는 26일 오후에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27일에는 전해상에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형효과가 더해지는 제주도산지에는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