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입도객 확진자 발생, 검역망 더 죌 때다
또 입도객 확진자 발생, 검역망 더 죌 때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20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이나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한 달 넘게 스페인에서 체류하다 제주로 입도한 20대 여성과 30대 미국인 남성이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에선 5·6번째 확진자가 됐다. 지난 23일 제주 확진자 4명이 모두 완치·퇴원해 코로나19 청정지대가 된 지 하루 만의 일이다. 의료진과 방역당국의 노고가 무색하다.

제주도의 역학조사 결과로는 지인 사이인 확진자 2명의 입도 후 동선은 거의 동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행스러운 건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또 이들과 접촉한 23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제주도는 정확한 사실 확인과 역학조사를 위해 CCTV 및 카드 이용내역 등을 통해 재확인할 방침이다.

제주가 잊을 만하면 코로나19에 노출되는 건 작은 일이 아니다. 지난 19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는 상황에서 벌어져 더 심각하다. 결국 감염 사태가 심각한 나라에서 들어오는 이들에 대한 검역 강화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한다.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전면적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실제 해외 입국자 중 국내 확진자는 20일 17명, 21일 23명, 22일 34명, 23일 47명 등 증가 추세다. 국내에서는 감소하는 반면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면서 이들의 국내 유입 문제가 과제로 떠올랐다. 검역이 강화되기 이전이었다면 그대로 국내로 유입돼 감염원이 될 뻔했던 사람들이다. 아무리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도 그들로 인한 방역에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그로 볼 때 제주 역시 코로나19 검역방향을 어디에 둬야 하는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재 중국인 유학생의 경우 제주에 들어오면 2주간 격리한다. 마찬가지로 감염 위험국가에서 오는 입도객에 대한 특별관리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 도민들도 근래 정부가 제시한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실천에 동참해야 한다. 그게 하루빨리 이 사태를 진정시키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나어이없네 2020-03-25 23:17:37
사회적거리두기 전부터 한달 넘게 지인도 안 만나고 생필품 사러 마트만 다니는데 대체 언제까지 저렇게 개념머리 없는 인간들 일 벌일때마다 늘어나는 2주 자가격리 지키며 버티냐고..

진짜 어이없고 짜증난다 누군 안나가고 싶냐구 이 개념없는 인간들아 작작 좀 나다니고 집에 좀 있던가 여행 다니는건 진짜.. 개념없어 솔직히 네가 코로나 걸리는거 상관없는데 너네 떼문에 피해보는사람 신경은 안쓰니 정말 정신좀 차리고 살아라 한심한 인간들아

진짜이해불가 2020-03-25 18:34:29
'도민들도 근래 정부가 제시한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와 위생수칙 실천에 동참해야 한다. 그게 하루빨리 이 사태를 진정시키는 길이다'

제주 관광객은 어떻게 하실건데요?
이시국에도 방송에 소개된 서귀포 소재 돈까스 전문점엔 새벽부터 줄서기가 한창이랍니다 이분들중 도민은 몇 분이나 계실까요?
제발 2주만이라도 여행좀 자제하고 타인좀 배려하라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