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후보 등록 본격...26~27일
4·15 총선 후보 등록 본격...26~27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이 26일부터 시작, 공식 선거레이스가 막이 오른다.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제주시선거관리위원회와 서귀포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는다고 25일 밝혔다.

제주지역 선거구는 제주시갑과 제주시을, 서귀포시 등 총 3곳이다. 제주시갑의 경우 송재호(더불어민주당)·장성철(미래통합당)·고병수(정의당)·박희수(무소속) 후보의 4파전이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시을은 오영훈(더불어민주당)·부상일(미래통합당)·강은주(민중당) 후보, 서귀포시는 위성곤(더불어민주당)·강경필(미래통합당) 후보의 경쟁이 유력시 되고 있다.

총선과 함께 실시되는 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등록도 같은 기간 진행된다. 서귀포시 동홍동과 대천·중문·예래동, 대정읍 등 3개 선거구다.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려면 선거일 현재 25세 이상의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공직선거법’에서 정한 피선거권 결격사유에 해당하지 않아야 한다.

정당의 추천을 받은 지역구 후보자는 추천정당의 당인 및 그 대표자의 직인이 날인된 추천서를 첨부해야 하며, 무소속 후보자는 선거권자의 서명이나 도장을 받은 추천장을 첨부해야 한다.

‘공직선거법’ 제56조(기탁금)의 개정으로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 기탁금은 기존 15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하향 조정됐다. 지역구 국회의원선거는 1500만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라도 본격적인 선거운동은 선거기간 개시일인 오는 4월 2일부터 가능하다.

후보자로 등록하면 선거기간 개시일 전일까지 예비후보자를 겸하는 것으로 보아 예비후보자에게 허용된 선거운동은 할 수 있다.

후보자 등록 상황은 중앙선관위 선거통계시스템(http://info.nec.go.kr)에 공개되며, 후보자의 재산과 병역, 전과, 학력, 납세, 공직선거 입후보 경력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4월 5일부터는 정책·공약알리미(http://policy.nec.go.kr)를 통해 정당·후보자가 제출한 선거공보도 확인 가능하다.

한편 후보자의 기호는 후보자등록 마감일을 기준으로 국회 다수 의석수 순으로 하고 의석이 없는 정당 간에는 명칭의 ‘가나다’순, 무소속 후보자는 추첨에 의해 기호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