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극복 위한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 전무”
“코로나19 사태 극복 위한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 전무”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건설노조 제주지부, 26일 기자회견 열고 대책 마련 촉구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 제주지부는 26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건설노동자의 생존권 대책이 전무하다”며 제주도정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기 침체로 건설노동자와 취약계층은 생존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며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건설현장이 폐쇄되거나 중단됐을 때에 대한 건설 노동자 대책은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달부터 본격적인 건설 성수기에 접어들었지만 전년에 비해 건설경기가 반 토막 이상 줄어들었다”며 “건설기계장비를 조종하는 특수고용노동자들도 장비 할부금과 유지에 허덕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지역 일용 건설노동자를 포함한 전 도민 재난 기본소득제를 실시하라”며 “도청, 교육청, JDC 등 제주 발주 관급공사 조기 발주를 실시하고, 관급공사 원청, 하청 100% 제주지역 건설노동자, 지역장비 완전고용 실시 권고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