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 출범…“민주당 20년 독주 막겠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 출범…“민주당 20년 독주 막겠다”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경제 살리기·도민통합 제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 열고 총선 승리 다짐

4·15 총선을 20일 앞두고 미래통합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26일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고 본격적인 총선 체제에 돌입했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은 이날 도당 당사에서 ‘경제 살리기·도민통합 제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상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운영된다. 제주시갑에 출마했던 고경실 전 제주시장을 비롯해 한철용 도당 위원장과 구성지·양우철 전 도의회 의장, 이연봉·정종학·김방훈 전 도당 위원장 등이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이와 함께 선거대책위원장에는 제주시갑·제주시을·서귀포시 선거구 당내 경선에서 탈락한 구자헌 변호사와 김영진 전 제주도관광협회장, 김효 전 도당 여성위원장, 허용진 변호사 등이 이름을 올려 보수통합에 나서고 있다.

또 선거대책본부장에는 최근 입당한 강연호·강충룡·이경용 도의원과 김황국·오영희 도의원 등 현역 의원들이 선거를 지휘하고, 전직 하민철, 한영호 등 전직 도의원 등으로 한 선거구별 대책본부도 꾸려졌다.

아울러 김용하 전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장 상인회장 등으로 구성된 도민통합 민생경제대책위원회도 꾸려졌고, 고태민 전 도의원이 총선정책단장을 맡는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보수통합의 시대정신을 바탕으로 도민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인재들로 선대위를 꾸린 만큼 도민 눈높이에 맞는 지역밀착형 선거운동으로 민주당 20년 독주를 막아 내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통합당 제주선대위는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제기한 원희룡 도정의 관권 선거 의혹에 대해 이날 논평을 내고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솔산 2020-03-26 18:15:20
토착왜구당~~
전패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