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해외방문이력 입도자 신고, 적극 검사해야"
제주도 "해외방문이력 입도자 신고, 적극 검사해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방문했던 제주 입도자 대상 3단계 종합방역 대책 추진
보건소 신고, 검사, 자가격리 권고 등...증상 없어도 검사 지원
원 지사 "해외여행이력 숨기면 강력한 제재조치"...협조 당부

유럽 등 해외에서 제주로 들어온 사람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해외에서의 감염 유입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14일 이내 해외를 방문한 제주 입도자를 대상으로 3단계 종합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유럽 입국자 검역을 강화하고 있고, 제주도는 24일부터 특별입도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그 이전에 입국하거나 입도한 사람들은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외방문이력이 있는 사람은 보건소에 신고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음성판정을 받더라도 자율 격리를 권고하고 있다. 제주도는 또 해외방문이력이 있는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는 도내 입도자들을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진행하고 있지만 무증상일 경우 사전에 파악하기는 한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실제 유럽 유학생인 도내 7번째 환자는 24일 오후 10시 제주에 도착했지만 무증상인 상태여서 그래로 들어올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원희룡 지사는 해외체류이력이 있는 모든 국민은 국내 이동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특히 “해외여행이력을 숨기고 입도한 여행객에 대해서는 시설 자가격리명령을 내리는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해외방문이력이 있는 사람들은 신고하고, 즉각적인 검사, 자발적인 자가 격리를 강도 높게 실천해 달라. 이동수단이 없으면 별도의 차량도 지원하겠다”며 해외방문이력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