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가 미덕이다
소비가 미덕이다
  • 제주신보
  • 승인 2020.03.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문기 경제부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제주 경제가 고사 위기에 놓였다.

세계적으로는 국경이 봉쇄되며 국가 간 교류가 끊기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각종 행사와 모임 등이 중단되며 영세 자영업자들이 휴업과 폐업에 들어가는 등 곳곳에서 어렵다고 아우성이다.

사태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소비가 위축되면서 기업들이 무너지고 곳곳에서 실업자가 양산될 것이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경제를 살리려면 소비가 활발히 이뤄져야 한다. 그렇다고 지금의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외출을 권장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면서 모두가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지역사회는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남에게 옮길 우려가 높다는 불안감이 팽배해 있다.

지금 농촌도 한 마을에 살면서 거리낌 없이 드나들던 이웃들도 서로 얼굴 보기 힘들 정도다. 코로나19가 정겨운 시골 마을 풍경을 바꿔놓은 것이다.

경로당에 모여 함께 식사하며 오락을 즐기던 노인들도 시설이 잠정 폐쇄된 이후 각자 집에서 ‘나홀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불확실성 속에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은 무기력감에 빠져들고 있다.

경제 활동이 위축되면서 모두가 죽겠다고 아우성이지만 뚜렷한 대책이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기업들이 도산하면 실업으로 이어지고 이는 다시 경기침체를 부르는 악순환으로 나타난다.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소비 활동이 있어야 한다.

어려움에 처해 있는 기업체와 영세 상인을 위해 정부에서 각종 자금 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이는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다.

저리로 융자받는 자금도 언젠가는 갚아야 할 빚이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소비가 살아나고 경제가 돌아야 한다.

상공인들은 하루 장사가 안 되면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확산은 저지할 수 있어도 경제 살리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유지하면서도 적당한 소비 활동이 필요하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철저한 안전 수칙이 요구되지만 경제 회복을 위한 방책도 나와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정한 거리 두기 등 안전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등 코로나19 감염을 경계하면서 여행지나 공연장, 음식점을 찾아 소비를 하도록 권장할 필요도 있다.

경제를 살리는 여러 가지 길 중에서 소비자 활동이 기본이면서도 가장 중요하다.

위기에 놓인 경제를 살리는 길은 활발한 소비 활동에서 찾아야 한다.

그나마 다행인게 제주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적고 지역 내 감염 사례도 없어 타 지역에 비해 ‘코로나19 안전지대’라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 발생한 확진자 6명도 전원 타 지역에서 감염됐고, 이들에 의해 추가 감염된 사례가 나오지 않은 점에 유념할 필요가 있다.

여전히 하루에 1만명이 넘는 개별 관광객들이 제주를 찾는 이유도 제주가 갖는 ‘청정 섬’ 이미지 때문이다.

집 밖으로 나서는 것을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

경제위기를 막기 위해서라도 마스크를 쓰고 적당한 거리 두기를 유지하면서 시장으로 나가 물건을 사야 한다.

여전히 맛집으로 소문난 음식점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붐비고 있다.

지금은 ‘소비가 미덕이다’라는 말을 곱씹어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