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7번째 확진자, 추가 동선 및 접촉자 無
제주도내 7번째 확진자, 추가 동선 및 접촉자 無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열감시원 등 격리 대상서 제외
접촉자 26명 격리 조치·방역 완료
도내 8번째 확진자 가족 2명 음성
승객 19명, 승무원 4명 등 자가격리 중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일곱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한 결과 새롭게 추가된 동선과 접촉자는 없다고 28일 밝혔다.

제주도 역학조사에 따르면 A씨는 324일 유럽에서 두바이를 경유한 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하고, 같은 날 오후 8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OZ8997)을 이용해 오후 10시경 제주에 입도했다.

A씨는 인천공항 특별입국절차 과정에서 무증상자여서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에 도착한 A씨는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으며. 이튿날인 325일 오전 1030분경 검체 검사를 받고 오후 113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검사 당시 무증상이었으며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와 접촉한 택시기사, 항공기 승객 등 26명의 도내 자가격리자에 대한 조치와 자택, 택시 등 방역을 완료했다.

당초 발열감시원이 격리 대상으로 알려졌으나, 실제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돼 격리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항공기 내 접촉자 중 승무원 2명과 승객 5명 등 총 7명은 도외로 관리를 이관됐다.

여덟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A양은 자택에 머무르다 이날 오후 130분 도내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같은 날 밤 1020분경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양은 도내에서 이동할 때 어머니의 자차를 이용했다. 또한 미국에서 제주로 이동하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었다고 구술했다.

A양은 현재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A양과 가장 밀접하게 접촉한 어머니와 동생에 대한 327일 검체검사를 실시했으며, 328일 오전 522분 음성 판정을 통보를 받았다. 모두 무증상자였다.

제주도가 지난 328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파악한 접촉자 수는 가족 2명과 승객 19, 승무원 4명 등 총 25명으로 조사됐으며, 현재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제주도는 제주도내 8번째 확진자인 A양은 7번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스스로 엄격하게 지침을 지키고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이들처럼 해외 방문력이 있는 입도객들은 지역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주도의 방역지침을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