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축제 사라진 봄
코로나19 여파로 축제 사라진 봄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문화행사 줄줄이 취소
지난해 진행된 탐라국입춘굿 모습
지난해 진행된 탐라국입춘굿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주지역 상반기 문화행사들이 줄줄이 연기 또는 취소되면서 축제가 사라진 봄이 됐다.

매년 제주의 봄을 알리던 탐라국입춘굿의 취소를 시작으로 개최 여부를 고심하던 행사들도 잇따라 연기·취소되면서 사실상 올해 상반기 문화행사는 올스톱상태가 됐다.

제주도는 29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방지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오는 51일부터 한 달간 진행할 예정이었던 설문대할망페스티벌 문화공연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제주돌문화공원 일대에서 설문대할망제, 공연, 굿 문화제 등 문화공연 및 행사를 선보이는 설문대할망페스티벌을 개최해왔지만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13년 만에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최정주)이 주최하는 제주비엔날레도 당초 6월 개최예정이었지만 8월로 두 달 미뤄 진행된다.

제주도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8일 자문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올해 617일부터 913일까지 89일간 진행될 예정이던 2020 2회 제주비엔날레 행사를 오는 818일부터 111일까지 76일간의 일정으로 조정하기로 했다제주비엔날레 행사가 국제적인 대규모 예술 행사인 만큼 외국작가들과의 교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러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탐라미술인협회는 내달 1일부터 51일까지 제주4·3평화 기념관, 예술공간 이아 갤러리 등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274·3미술제를 연기했고, 제주민예총은 내달 제주시 일원에서 4·3문화예술축전과 청소년4·3문화예술한마당, 해원상생굿 등 4·3과 관련된 문화예술축제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6월 이후로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