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 “미래통합당, 4·3특별법 답변하라”
강창일 “미래통합당, 4·3특별법 답변하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안심사소위원장이 통합당 의원...元 도정 관권선거 우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30제주4·3의 완전한 명예회복을 위해서는 ‘4·3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정부와 우리 당은 열심히 하고 있다. 저는 눈물로 미래통합당 의원들에게 호소를 하고 있는데, 상정조차 하지 않고 있다. 행안위의 법안심사소위원장이 미래통합당 의원이라고 비판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제7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 사람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고, 제주도 표는 표가 아니란 말이나만일에 이번에 미래통합당이 이번 4월 임시국회에 이 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약속을 하지 않고 4·3 추모 기간에 제주도에 오려고 한다면 크나큰 도민의 화를 자초하게 될 것이다. 제발 답변해 주시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강 위원장은 또 무소속 도지사 후보가 미래통합당에 입당해서 최고위원을 지내고 있다지금 많은 도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혹시 4년 전처럼 관권 선거가 이뤄지는 것 아닌가를 우려하고 있다. 벌써 측근들은 움직인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원희룡 지사와 원도정에 대해 이야기 했는데 구태의연한 옛날의 잘못된 작태를 자행하지 마시기를 바라며 두 눈을 부릅뜨고 살펴보고 있겠다또 그런 식의 일이 자행될 때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을 염두에 두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