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오페라 주·조역 캐스팅 완료
제주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오페라 주·조역 캐스팅 완료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6일 프리뷰콘서트 개최 예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7월 개최될 제주도립예술단 합동공연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팔리앗치의 주·조역 캐스팅이 모두 완료됐다고 30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국내 성악가들에게 오페라 무대에 설 수 있는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고 역량 있는 신인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 12일 공개오디션을 개최했고, 104명이 지원한 오디션에서 10개 배역 중 총 7개 배역의 출연자 캐스팅이 확정됐다.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바리톤 이규봉과 최병혁, 소프라노 박현진은 수준급의 기량으로 국내 오페라 무대에서 누비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성악가들이다. 특히 최연소로 선발된 고예진씨는 제주 출신으로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성악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공개오디션에서 배역이 확정되지 않은 3명의 출연자는 세계 정상급 기량으로 국제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성악가를 초청했다.

산뚯차 역의 소프라노 서선영은 세계 유수의 극장에서 공연한 최정상급 소프라노이며, 뚜릿두 역의 테너 이범주 또한 각종 국제콩쿠르에서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낸 전도유망한 성악가다. 테너 이재욱은 다수의 작품에 주역으로 출연한 중견 성악가로 젊은 성악가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이번 합동공연에 무게감과 안정감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도는 오는 516일 오후 4시에 제주아트센터에서 제작발표회 겸 프리뷰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