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4월 9일부터 온라인으로...“등교 시기 단정 못 지어”
신학기 4월 9일부터 온라인으로...“등교 시기 단정 못 지어”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31일 신학기 개학 방안 발표
고3·중3 먼저 실시...유치원 무기한 휴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초··고등학생들이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으로 새 학년을 시작하게 됐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부터 49일에 온라인 개학하고, 나머지 학년은 416일과 20일에 순차적으로 온라인으로 개학해 원격수업을 시작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신학기 개학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까지 4번 개학을 연기한 끝에 학년별로 온라인 개학이 이뤄진다. 우선 49일에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그다음 고 1~2학년,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416일 온라인으로 개학한다.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이 420일에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대신 법정 수업일수 총 190일에서 고313, ·1~2학년과 초 4~6학년은 17, 1~3학년은 19일을 감축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이 이뤄지고 나면 코로나19 확산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시기는 언제라고 단정지을 수 없다. 4월 말부터는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유치원은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 등을 고려해 등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