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제주경제, 특단의 대책을
코로나 위기 제주경제, 특단의 대책을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제주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감염병 확산 우려에 따른 관광객 감소와 소비심리 위축으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 여행업 등 업종 전반에 걸쳐 지역경기가 급격히 악화됐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제주 경기는 지난해 4분기보다 전방위적으로 악화돼 고사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우선 제주 방문 관광객이 크게 줄면서 항공·여행업을 중심으로 제주경제에 직격탄을 날렸다. 코로나19 영향으로 2월 관광객은 63만명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급감했다. 그로 인해 전세버스만 해도 단체관광 1083건이 취소돼 피해 금액이 27억원으로 추산됐다.

게다가 국제선 정기편 운항이 51년 만에 중단되는 등 제주노선 항공편이 급격히 줄자 2월 중 호텔·렌터카 예약취소율도 80∼90% 수준에 육박했다. 서비스 부문도 외식 위주로 크게 줄어 제주 소비자심리지수(CCSI)도 전월 대비 8.7P 하락한 92.3을 기록했다. 건설투자와 도·소매업의 업황 부진으로 기업자금 사정도 전분기보다 악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여파가 어디까지 미칠지 가늠하기 힘들 정도다.

작금의 지역경제는 유래 없는 불황 사태다. 그럼에도 경제 위기에 도움 줄 추경예산은 가용재원이 없어 힘들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도 잘해야 6개월 뒤의 희망사항이다. 오죽했으면 소상공인들이 엊그제 긴급구호 생계대책을 도정과 4·15총선 후보들에게 촉구했을까 싶다. 하루하루 버티는 게 힘들다 보니 피부에 와닿는 특단의 대책을 주문하는 것일 터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작금의 현실을 1997년 IMF 때 못지 않은 상황으로 진단했다. 일자리가 사라지고, 주머니가 비어 많은 이들이 생활고를 걱정해야 할 처지다. 도 당국이 그런 사람들을 위해 조만간 일정액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니 다행스런 일이다. 그와 병행해 제도권 밖 사각지대의 영세 자영업자들을 위한 실질 대책도 필요하다. 정작 써야할 돈이 돌지 않으면 민생과 경제는 수렁에 빠질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