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벙커 ‘반 고흐’전, 4월 관람 시간 조정
빛의 벙커 ‘반 고흐’전, 4월 관람 시간 조정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반 고흐’ 전이 열리고 있는 빛의 벙커 내부
‘반 고흐’ 전이 열리고 있는 빛의 벙커 내부 모습

반 고흐의 강렬한 생애를 되짚어 볼 수 있는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이 오는 1025일까지 진행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관람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4월 한 달간 관람 시간이 조정된다.

빛의 벙커를 운영하고 있는 티모넷은 1일부터 오늘 30일까지 관람 시간을 오전 10시에서 오후 6시까지로 변경한다고 31일 밝혔다.

빛의 벙커 관계자는 매주 수요일마다 전시관 및 셔틀버스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 소지자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도록 조치하는 등 적극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빛의 벙커는 지난해 서귀포시 성산읍 내 900평 규모의 옛 국가기관 통신시설 벙커를 미디어아트 전시관으로 재탄생 시킨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