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핑크돌핀스, 해녀·돌고래 공존 실험 시작
핫핑크돌핀스, 해녀·돌고래 공존 실험 시작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핫핑크돌핀스 제공.
사진=핫핑크돌핀스 제공.
제주 해녀와 남방큰돌고래의 공존을 위한 실험이 시작됐다. 
 
핫핑크돌핀스와 서귀포시 모슬포수협,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어촌계는 31일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앞바다에서 음파를 이용한 돌고래 접근 회피 장치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이날 실험은 무릉어촌계 소속 해녀 11명은 돌고래 회피용 음파발신장치인 ‘핑어’를 망사리에 부착한 후 오전 10시50분부터 낮 12시 30분까지 무릉리 앞바다 검은여 부근 지점에서 진행됐다.
 
핫핑크돌핀스는 현장에서 돌고래 무리 출현 여부, 무리의 크기, 해녀 접근 여부, 접근 거리, 핑어 접근 여부, 돌고래 행동 패턴 등 총11개 세부항목에 대해 관찰했다. 실험 시간 동안에는 돌고래가 접근하지 않았다.
 
핫핑크돌핀스는 앞으로 추가 실험을 통해 장치의 실효성 여부를 판단하고, 해녀와 돌고래의 공생 방안을 찾는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