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끝난 세탁물서 자연 발화…의류 건조기 화재 주의
세탁 끝난 세탁물서 자연 발화…의류 건조기 화재 주의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소방서는 1일 세탁·건조기의 자연발화 화재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 지난달 28일 제주시 일도2동의 한 셀프 빨래방 내 건조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세탁물에서 세탁 후에도 잔여 오일류가 남아있어 고온의 건조기의 축척된 열과 반응해 자연발화한 것으로 보고있다.
 
화재가 발생한 세탁물은 피부관리업체에서 사용했던 오일 등이 묻은 수건과 담요로 확인됐다.
 
세탁·건조기의 자연발화 화재는 자주 발생하지는 않지만, 비슷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의류 건조기를 사용할 때 세탁하지 않은 의류나 오일류 또는 인화성 물질 등의 묻은 의류는 사용하지지 않도록 권장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관계자는 “의류 건조기 사용자는 위험성을 인지하고 안전수칙을 지키면서 사용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