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철저한 준비로 혼란 줄여야
온라인 개학, 철저한 준비로 혼란 줄여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초·중·고교의 신학기가 결국 ‘온라인 개학’으로 결정됐다. 오는 9일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16일에는 초등 4~6학년과 중·고 1~2학년, 20일에는 초등 1~3학년이 온라인 원격 수업을 듣는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개학은 다시 연기됐다. 수능도 2주일 연기해 12월 3일 치러진다. 교실 내 감염 우려가 크고 수업 결손을 방치할 수 없다는 점에서 불가피한 선택이다. 관건은 학교 현장 및 개별 가정에 얼마나 제대로 된 원격수업 준비가 돼 있느냐다.

무엇보다 디지털 교육 격차가 우려된다. 학교 여건이나 가정환경에 따라 교육 불평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제주지역도 저소득층의 상당수는 마땅한 컴퓨터가 없다. 자녀가 둘 이상인 집은 컴퓨터 한 대로 감당하기 어려운 고민이 뒤따른다. 학교 현장 역시 원격수업 준비가 충분하지 않은 것도 문제다. 5년 넘은 구형 컴퓨터를 보유한 초·중·고 비율이 30%인 상황이다. 쌍방향 비대면 수업을 위한 온라인 교육 인프라가 일선 학교 역시 돼 있지 않은 것이다.

이에 교육부는 별도 보유한 5만대와 각 학교의 스마트 기기 23만대를 학생들에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허나 효과는 미지수다. 학교 현장의 무선인터넷망 구축과 지역별 컴퓨터 보유율 격차가 심한 탓이다. 게다가 초등학교 저학년은 가정에서의 지도가 뒤따르지 않으면 수업을 진행하기가 어려울 거라는 우려 또한 만만치 않다.

학생의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당장 등교 수업은 어렵다. 교육당국은 온라인 개학으로 버틸 요량이 아니라면 문제 해소를 위한 대안 마련을 치열하게 고심해야 한다. 학교별·계층별 교육 편차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다. 가장 중요한 학습권을 최대한 보호하자는 취지다.

온라인 개학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시간이 촉박하지만 이제라도 잘 준비해 시행착오를 최소화해야 한다. 교육부가 공통의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형평성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하는 게 필요하다. 나아가 온라인 개학을 단순 응급책이 아닌 교육 인프라를 체계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