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후보, 논문 표절 의혹에 “연구윤리 어기지 않았다”
오영훈 후보, 논문 표절 의혹에 “연구윤리 어기지 않았다”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후보(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가 부상일 후보(미래통합당·제주시을)가 제기했던 석사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2일 “표절률이 단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 연구부정행위가 명시된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을 어기지 않았다”고 표명했다.

부 후보측은 1일 오 후보가 2003년 6월 제주대 경영대학원에서 석사를 취득하며 제출한 논문인 ‘정치관여수준에 따른 유권자 행동분석에 관한 연구’가 1995년 고려대 기업개발연구원의 학술논문인 기업개발 연구4호에 수록된 ‘선거관여도에 따른 유권자 행동분석에 관한 실증적 연구’의 내용을 상당 부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부 후보 캠프 관계자는 “석사학위 논문 총 44페이지 중 21페이지에 걸쳐 표절로 보이는 항목은 45개로, 특히 후반부인 31페이지부터의 일부 문단은 토씨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베꼈다”며 “항간에 표절 의혹이 떠돌던 오 후보의 논문을 카피킬러(표절검사 프로그램)에 돌려보니 표절률은 27%로 나왔다”고 밝혔다.

오 후보측은 “2014년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규정을 담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만들어지기 훨씬 전에 제출된 논문”이라며  “연세대 등 많은 대학에서 논문 표절을 사용하기 위해 공식 사용하는 전문 프로그램으로 검사한 결과 표절률이 한 자리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오 후보측은 “부상일 후보는 흑색선전을 멈추고 공식 선거기간 공직 후보자로서 품위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