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72주년…정치권은 각성해야
4·3 72주년…정치권은 각성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로 제주 4·3이 72주년을 맞았다. 예년 같으면 추념식장인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는 참배객들의 추모 행렬이 이어졌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코로나19 사태로 추념식 규모를 대폭 축소해 4·3유족과 4·3 관련 대표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봉행한다. 도민과 유족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추념식장 방문을 자제했으면 하는 것이 주최 측의 바람이다. 애석한 일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위중한 만큼 동참하길 바란다.

그래도 오늘은 4·3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날이다. 이를 위해 각 가정이나 직장에선 추모의 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다. 특히 오전 10시부터 1분간 묵념 사이렌이 울릴 때는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4·3 영령들을 추모하길 바란다. 이와 함께 행사장을 방문하지 못한 유족과 도민들은 현장 TV 생중계 등을 보면서 아쉬움을 달랬으면 한다.

이래저래 4·3 72주년을 맞는 유족들의 마음은 무겁고 착잡하다. 추념식 축소야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정치권의 행태를 생각하면 분통이 나서다. 2017년 12월 국회에 제출한 후 세월아 네월아 하는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때문이다. “20대 국회에서 꼭 처리하겠다”라는 말에 걸었던 기대마저도 접어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희망고문’이 자주 있었기에 상심이 크다.

이래놓고 정치권은 이제 와서 서로를 가리키며 ‘네 탓’ 공방을 일삼고 있다. 유족들의 표심을 얻기 위한 술수라는 것을 모르는 이가 없다.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4·3유족들에게 석고대죄하며 대오각성해도 모자랄 판이다. 자신들의 운명을 좌우할 4·15 총선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표를 달라고 애걸복걸하는 모습이 참으로 개탄스럽다.

특별법 개정안은 고령의 유족들에겐 마지막 소원이다. 억울한 희생자들로선 저승에서나마 명예를 회복하는 일이다. 4·3 72주년을 맞은 오늘, 정치권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여러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다. 지킬 수 없는 약속으로 영령들 앞에서 유족과 도민들을 기만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