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주지역 1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속보] 제주지역 1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유럽서 제주로 입도
공항 내 워킹 스루서 즉시 검사
항공기 탑승객 외 접촉자 없어
마스크 착용·자택 등 소독완료

도내 10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유럽에서 유학했던 A(20대 여성)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인천공항에서 오후 3시 입국해 같은날 오후 7시에 제주공항에 도착(김포-제주 OZ8973)했다. A씨는 제주도 특별입도절차에 따라 공항 내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했다.

A씨는 3일 오후 4시께 국립제주검역소에서 1차 양성이 확인됐고, 오후 7시께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A씨의 진술과 도 보건당국 모니터링을 토대로 확인된 A씨의 동선을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1910분에서 50분까지는 제주공항 내 설치된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가 이루어졌으며, 이 때 타 검사자와 충분한 간격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가 검체 채취 후 자택으로 이동할 때(오후 750분부터 오후 810)에는 제주도가 제공한 관용차를 이용해 자택으로 귀가했다. 당시 차량에는 운전자와 A씨만 탑승했다. 당시 운전자는 제주도 특별수송절차에 따라 방호복을 착용해 접촉이 차단된 상태였다.

A씨는 오후 810분께 자택에 귀가해 3일 저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될 때까지 도 보건당국의 모니터링 하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의 가족은 A씨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다른 곳에서 생활해 A씨와의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A씨는 제주에 입도할 때까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A씨가 지난 2일 입국 당시 약한 몸살기운이 있었고 종합감기약을 복용했다고 진술했다며,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했다.

제주도는 A씨의 동선 상에 있는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와 도 관용차량 그리고 자택에 대한 소독은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A씨를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하고, A씨가 이용한 항공편 탑승객과 당시 제주공항 이용객을 중심으로 추가 접촉자 조사에 착수했다.

추가적인 정보를 확인하는 대로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다음은 A씨가 확진판정을 받기 전까지 동선.

2

오후 550~오후 7시 김포-제주 OZ8973 아시아나항공

오후 710~오후750분 공항 내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시행 및 대기

오후 750~오후 810분 도청 관차로 집 이동

오후 810분 귀가 및 자가격리

3

오후 7시 자택(자가격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