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제주 1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2차감염 첫 사례
[속보] 제주 11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2차감염 첫 사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번째 확진자 가족…지난달 29일부터 자가격리
4월 1일 검사서 음성 판정…3일 검사선 양성
집에서 생활…다른 가족과도 분리된 방서 거주

제주지역에서 연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오후 8시께 도내 9번째 확진자의 가족 A(30, )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내 11번째 확진자다.

특히 확진자 A씨는 2차 감염 첫 사례에 해당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남미여행 이력을 가진 도내 9번째 확진자(20, 여성 329일 확진)의 접촉자로 분류된 날로부터 자가격리중이었다.

A씨는 지난 41일 미열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자가격리 6일째인 3일 지속적인 발열 및 인후통 증상으로 10시께 자차를 이용해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안심진료를 받기 위해 방문해 재차 검체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르면 의사환자는 자차나 도보, 119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이동할 수 있다.

제주도는 A씨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다른 사람과 접촉하거나 방문한 다른 장소는 없으며, 나머지 가족 5명의 건강 상태 모두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A씨는 제주도 역학조사팀과의 전화통화에서 다른 가족 구성원들과 같은 집에 거주했지만 분리된 방에서 자가격리 수칙을 준수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A씨에 대해 제주대학교병원 격리병상에 입원조치함과 동시에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