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3월 평균기온, 역대 두 번째로 높아
제주지역 3월 평균기온, 역대 두 번째로 높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제주지역(제주시·서귀포시지역 평균값) 평균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3월 제주지역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1.9도 높은 11.9도로 2002년(12.2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지역별로는 제주(제주시지역)가 11.5도로 1923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높은 평균기온을 기록했고, 서귀포와 성산은 각각 12.3도, 10.8도로 나란히 2위를 기록했다.

고산은 10.7도로 지난 3월 평균기온이 역대 세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은 올해 들어 지난 1~3월 평균기온이 모두 역대 상위값을 기록하며 높은 기온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시베리아 기온이 평년보다 2도가량 높아지면서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하고, 북극의 찬 공기가 제트기류에 갇혀 남하하지 못해 포근한 날씨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