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제주소년 고홍준군, 뇌사로 7명 살리고 하늘나라로
9살 제주소년 고홍준군, 뇌사로 7명 살리고 하늘나라로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갑자기 뇌출혈로 쓰러져 제주대학교병원에서 뇌사판정 받아
고홍준군.
고홍준군.
9살 제주소년이 심장과 간장,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해 7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를 가지 못 해 친구들이 보고 싶다던 고홍준군(9).
 
고군은 지난 1일 저녁 식사 후 집에서 갑자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제주대병원에서 치료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5일 뇌사 판정을 받았다.
 
어린 고군이 쏘아올린 생명의 불씨는 7명의 생명을 살렸다. 고군은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심장, 간장, 신장 등 장기를 기증하며 7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
 
화북초등학교에 다녔던 고군은 2010년 3형제 중 막내로 태어났다. 휘파람 부는 것을 좋아해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홍준이가 오는구나 하고 알 수 있을 정도로 흥이 많았다.
 
또 음악적 재능도 뛰어나 학교 관악부와 화북 윈드 오케스트라에서 호른을 연주했다.
 
고군의 가족들은 9살의 어리고 꿈 많은 홍준이를 떠나보내는 것이 너무나 큰 고통이었지만, 어디선가 홍준이의 몸이 살아 숨 쉬고, 홍준이가 살아생전 그랬던 것처럼 다른 아이들을 살리고 떠나는 길, 즉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홍준이가 쏘아 올린 생명의 불씨는 7명의 생명을 살렸을 뿐 아니라 그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줬다”며 “유가족에게 깊이 감사드리며, 천사 홍준이에게도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고군의 장례는 제주시 부민장례식장에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8일이다. 장지는 양지공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힘내세요 2020-04-08 14:01:45
애키우는 아빠로서 저 사진을 보면서 눈물이 날만큼 마음이 미어지도록 아프네요.. 홍준이가 하늘나라 좋은 곳에서 행복하길 바라고, 부모님도 힘내시길 바랍니다..

제주엄마 2020-04-08 11:34:33
같은 엄마로써 눈물이 맴돌고 마음이 짠하네요.
7명에게 새 삶을 주고 하늘나라로 간 홍준이천사 천국에서 행복하길 빌어요..
부모님 힘내세요.. 어려운 결정이었을턴데. 응원합니다.